제주의 절 찾기

종단별, 지역별,
주지스님별 등으로
검색이 가능합니다.

- 커뮤니티 - 스님을 뵙다

스님을 뵙다

절로가는 길에서 만날 수 있는 스님을 소개합니다.

절로가는 길을 가다보면 100여개의 사찰을 돌 수 있습니다.
그 사찰에서 만날 수 있는 스님들을 제주불교신문 기자가 순례객, 여행객 등 다양한 분야의
사람들을 인터뷰하여 정리하였습니다.
순례객 중 스님을 만나서 느꼈던 점을 덧글로서 참여가 가능합니다.

제가 만난 스님은 이런분입니다.
  • 법명 : 성효
  • 사찰 : 관음사
  • 코스 :
오희문은 학문에 뛰어났으나, 과거급제를 못해 정식으로 관직에 오르지는 못했다. 그의 아들 오윤겸은 인조 때에 영의정을 지냈으며, 손자인 오달제는 병자호란 때 끝까지 싸울 것을 주장하다 청나라까지 끌려가 죽음을 당한 삼학사 가운데 한 사람이다.
이 일기는 총 7책으로 되어있고, 각 책의 끝에는 국왕과 세자의 교서, 의병들이 쓴 여러 글, 유명한 장수들이 쓴 성명문, 각종 공문서, 과거시험을 알리는 글, 기타 잡문이 수록되어 있어서 당시의 사정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. 그밖에 임진왜란 시기에 있어서 관군의 무력함에 대한 지적과 비판, 명나라가 구원병을 보낸 것과 화의 진행과 결렬, 정유재란에 관한 것 등 장기간에 걸쳤던 전쟁에 관하여 전반적이고 광범위하게 기록하였다. 이와 같은 기록을 남길 수 있었던 것은 오희문 자신이 관직에 있지는 않았지만, 친분이 두터운 많은 고을수령들의 도움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, 당시 상황에 누구보다 정확하게 종합적으로 정보를 입수, 파악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.
특히 장수현에서 보고 들은 각 지역의 전투현황과 각 의병장들의 활약상, 왜군의 잔인한 살인과 약탈행위, 명나라 군대의 무자비한 약탈과 황폐화, 전란에 따른 피난민사태, 군대징발, 군량조달 등 다른 자료에서 찾아보기 힘든 기사들이 수록되어 있다. 또한 당시 민중의 생활상과 지방행정의 실태 등 임진왜란에 관계되는 사료뿐만 아니라, 우리나라 사회전반의 경제사를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들이 다양 하게 포함되어 있으며, 민간인으로서 생활체험적 기록이기 때문에 더욱 그 가치를 더해준다.

실태 등 임진왜란에 관계되는 사료뿐만 아니라, 우리나라 사회전반의 경제사를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들이 다양하게 포함되어 있으며, 생활체험적 기록이기 때문에 더욱 그 가치를 더해준다.

 

덧글 0
  • 33ab
  • 빨강색인증키를 입력하세요!

입력된 덧글이 없습니다.